'소방관 국가직 전환' 찬성 78.7%…반대 15.6%

리얼미터 여론조사…'매우 찬성', '매우 반대'의 9배

박광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09:51]

'소방관 국가직 전환' 찬성 78.7%…반대 15.6%

리얼미터 여론조사…'매우 찬성', '매우 반대'의 9배

박광범 기자 | 입력 : 2019/04/10 [09:51]

 

▲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에 대한 국민여론(리얼미터 제공)     ©

 

(시사일보=박광범 기자) 강원도에서 최근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이번 일을 계기로 현재 지방직 공무원인 소방관의 신분을 국가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응답이 8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지난 9일 실시해 10일 발표한 현안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방직 공무원 신분인 소방관을 국가직으로 전환해, 지역별 소방 서비스의 격차를 해소하고 전국적으로 신속한 대응 체계를 마련하자'는 전환 찬성 여론이 78.7%(매우 찬성 44.9%·찬성하는 편 33.8%)로 집계됐다.

 

전환에 반대하는 여론은 15.6%(매우 반대 5.0%·반대하는 편 10.6%)로 조사됐고, 모름·무응답은 5.7%였다.

 

리얼미터는 국가직 전환에 대한 '매우 찬성' 응답이 '매우 반대'의 아홉 배에 달했다고 분석하면서, 그동안 미온적인 입장을 취했던 자유한국당 지지층·보수층을 포함해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정당 지지층에서 대다수 찬성 의사를 밝힌 건 정부 정책현안 조사에서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찬성 여론은 진보층(찬성 90.7%·반대 7.1%)과 더불어민주당(91.8%·4.9%) 지지층에서 90%를 넘었고, 서울(81.6%·11.9%)과 경기·인천(80.4%·11.0%), 30(87.4%·9.5%)·40(87.3%·8.9%), 중도층(79.5%·15.0%)·정의당 지지층(82.2%·17.8%)에선 80% 안팎으로 조사됐다.

 

대전·세종·충청(찬성 78.9%·반대 21.1%)과 광주·전라(76.6%·15.8%)·부산·울산·경남(75.2%·18.6%)·대구·경북(70.9%·29.1%), 20(77.6%·20.7%)·50(72.2%·20.0%)·60대 이상(72.3%·17.9%), 보수층(64.3%·26.6%), 바른미래당(73.1%·18.5%)·한국당(65.0%·28.3%) 지지층, 무당층(84.3%·6.9%)에서도 찬성 여론은 대다수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964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5.2%.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