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 3년차' 文대통령, 수보회의 생중계…국정운영 계획 밝힐까

직전 생중계 회의에서 "기강 해이 경계" 지시

신수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09:39]

'집권 3년차' 文대통령, 수보회의 생중계…국정운영 계획 밝힐까

직전 생중계 회의에서 "기강 해이 경계" 지시

신수문 기자 | 입력 : 2019/05/13 [09:39]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시사일보=신수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매주 월요일 열리는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집권 3년 차 각오를 생중계로 청와대 직원들에게 밝힌다.

 

최근 정국과 남북관계 모두 경색된 가운데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나올지도 주목된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한다. 회의는 청와대 내부 시스템을 통해 모든 직원들에게 생중계 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생중계를 통해 지난 2년에 대한 평가와 집권 3년 차의 각오 등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수보회의를 생중계하는 것은 문 대통령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지난해 6월 처음 시도됐으며 이번이 세번째다.

 

수보회의 실시간 중계는 국정철학, 대통령 지시사항, 회의 논의 내용 등을 전 직원과 폭넓게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영상회의가 열릴 때마다 청와대 내부직원은 물론 관가를 향해 국정운영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왔다. 이날 회의가 주목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말에도 종무식을 겸한 영상 수보회의를 열고 전 직원들에게 "더 엄격한 윤리적, 도덕적 기준에 따라 행동하고 처신은 물론 언행조차 조심해야 한다"며 기강 해이를 경계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