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인천 계양' 주민설명회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

반대 주민, 설명회장 입구 막고 반대 시위 국토부 "계속 대화할 것"

이원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5:44]

3기 신도시 '인천 계양' 주민설명회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

반대 주민, 설명회장 입구 막고 반대 시위 국토부 "계속 대화할 것"

이원호 기자 | 입력 : 2019/05/14 [15:44]

 

▲ 인천 계양테크노벨리 주민대책비상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오후 인천 계양구청 회의실 입구를 막아서고 있다. LH와 국토부는 이날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를 열기로 계획했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결국 무산됐다.     ©

 

(시사일보=이원호 기자)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14일 열기로 한 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대로 결국 무산됐다.

 

LH와 국토부는 이날 오후 2시 인천 계양구청 6층 회의실에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회의실 입구를 막아서면서 열리지 못했다.

 

계양 주민들은 100여명은 이날 구청 회의실 입구를 막아선 후 플래카드를 들고 반대 시위를 벌였다.

 

국토부는 지난해 1219일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을 3기 신도시로 선정했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을 꾸준히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4개 지역 주민들이 모여 113일 연합대책위를 발족한뒤 지금까지 2번 시위에 나섰고 국토부와 3번 면담을 가지기도 했다.

 

주민들은 LH에서 작성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허술하게 작성됐고, 대다수 수용예정지가 보존이 필요한 환경 1·2등급 그린벨트인데도 정부는 법이 아닌 지침으로도 개발이 가능하다며 절차를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주민대책비상위 관계자는 "LH가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만들었는데, 722페이지 분량의 평가서를 각 동사무소에 달랑 1권씩 비치한 후 해당 주민들이 그 평가서를 보고 오늘 의견을 제시하라는 것이 말이 되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지금 농번기로 농민들이 가장 바쁜 시기인데 이렇게 밀어붙이기 식의 행정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행위"라며 국토부와 LH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오늘 설명회가 열리지 못했지만, 철수는 아니고 기다리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반대하는 주민들과 소통채널을 열려 있다""앞으로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국토부는 3기 신도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수용하겠다며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하지만,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앞으로도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