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황교안 저격…"이념 갈등 잣대로 정치 후퇴시켜"

"황교안 광주행, 가는 것 자유지만 환영 받지 못할 것" "버스요금 인상 당분간 없을 것…애국당 천막 강제철거"

안진봉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0:34]

박원순, 황교안 저격…"이념 갈등 잣대로 정치 후퇴시켜"

"황교안 광주행, 가는 것 자유지만 환영 받지 못할 것" "버스요금 인상 당분간 없을 것…애국당 천막 강제철거"

안진봉 기자 | 입력 : 2019/05/15 [10:34]

▲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

 

(시사일보=안진봉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이념 갈등의 잣대로 정치를 후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야당 대표로서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과거에 이미 사라졌어야 할 이념 갈등의 잣대를 갖고 정치를 후퇴시키는 것은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최근 황 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 정치권에서 잇단 막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황 대표는 "좌파는 제대로 돈 벌어본 적 없다"며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 시장은 "지금 어느 시대인데 좌파, 우파 가리고 있냐. 과거 소련이 무너지기 전에 그런 얘기 있었지만 지금은 이미 실용의 시대로 오지 않았냐""이념을 넘어 민생이 중요하고 경제가 중요한 시대에 이념 타령을 하는 것은 정말 시대착오적"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론조사를 너무 신경 쓰는 것은 이해 안 간다""정치의 본질에 대해 먼저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황 대표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정치에 임하면서 국민들의 선택을 받는 입장에서 자신에게 먼저 '왜 정치를 하는지' 준엄한 질문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잘못되면 정치인의 마지막이 어떤지 국민들이, 역사가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 박 시장은 "연예인 인기투표 같은 것이 아니지 않냐""서울시장 선거 때도 5% 지지율에서 당선됐고, 3번이나 시장 했다. 너무 일희일비하지 말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2년 됐다. 현 대통령이 성공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한데 벌써부터 다음 선거에 관심이 가 있으면 정부가 성공하는 데 지장이 있다""벌써 한참 남은 다음 선거에 관심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5·18 광주행에 대해서는 "가는 것은 자유지만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서울시 버스 파업 위기는 파업 돌입 1시간여를 앞두고 극적 타결됐다. 임금 3.6% 인상, 정년 2년 연장, 복지기금 만료 5년 연장 등에 합의했다. 박 시장은 "요금 인상 없이 파업을 막았다는 것이 큰 의미"라며 "당분간 버스요금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애국당의 광화문광장 불법 천막과 관련해서는 "국민적 공감, 정부의 합의에 따라 허용한 세월호 천막과는 다르다""자진철거를 촉구하고 있고, 요구를 듣지 않으면 강제철거 절차를 밟을 수 밖에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