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오신환 선출은 '패스트트랙 강행' 심판…철회해야"

"靑, 5당 여야정협의체 주장…고집부리지 말고 빠져라"

김영찬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1:47]

나경원 "오신환 선출은 '패스트트랙 강행' 심판…철회해야"

"靑, 5당 여야정협의체 주장…고집부리지 말고 빠져라"

김영찬 기자 | 입력 : 2019/05/15 [11:47]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일보=김영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에 대해 "선거제도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 선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이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에 대한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것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화 의지를 표명한 여야정상설협의체에 대해 "문 대통령이 5당 협의체에 미련을 놓지 못하는 것 같다""파국으로 가는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보겠다는 뜻으로 보이지만, 이제 와서 형식을 갖고 왈가왈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으로 이미 제1야당을 거리로 내몰았다""그런데 형식을 가지고 말하고 있다. 멀쩡한 사람을 집에서 내쫓아 놓고 이제 선물을 들고 돌아오라고 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따졌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앞장서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 한 것 아닌가"라며 "결국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일뿐이다. 청와대는 자숙해야 하는데 본인들이 꼬아 놓은 정국을 또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나설 수록 정국이 마비된다""이런 청와대라면 가만히 있는게 더 낫다.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고집부리지 말고 차라리 청와대는 뒤로 빠지는 것이 낫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여야 5당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원내교섭단체 3당만으로 구성된 여야정협의체가 가동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