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항만축제 '부산항축제' 25~26일 개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국립해양박물관 등서 열려 개막 축하공연 및 불꽃쇼…체험행사 다채

김영찬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15:04]

대한민국 대표 항만축제 '부산항축제' 25~26일 개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국립해양박물관 등서 열려 개막 축하공연 및 불꽃쇼…체험행사 다채

김영찬 기자 | 입력 : 2019/05/20 [15:04]

 

▲ 부산항축제 포스터 (부산시 제공)     ©

 

(시사일보=김영찬 기자) 대한민국 대표 항만축제인 '12회 부산항축제'가 오는 25일과 26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과 국립해양박물관 등에서 개최된다.

 

부산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가 공동 주최하고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축제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즐길거리와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25일 오후 730분부터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리는 개막행사는 항만축제의 특색을 살려 실물 컨테이너 60동을 활용해 지어진 컨테이너 특설무대와 미디어파사드를 배경으로 가수 박정현, 하하&스컬(레게 강 같은 평화) 등이 출연해 부산항을 뜨겁게 달군다.

 

이날 오후 9시 아름다운 부산항의 야경과 함께 진행되는 부산항 불꽃쇼는 북항 나대지 내에서 18분간 부산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개막의 대미를 장식한다.

 

북항에서는 수제맥주와 다양한 푸드트럭을 즐길 수 있는 부산항 비어가르텐을 비롯해 풍경이나 그림을 배경으로 두고 축소 모형을 설치해 특정한 장면을 만드는 '디오라마' 전시, 세계 의상·문화체험전, 부산의 특산물인 어묵과 고등어를 주제로 유명 조리장의 레시피 소개 등이 25~26일 오후에 이틀간 진행된다.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는 대형 해군함정 및 다양한 선박들을 타고 부산항을 직접 체험해보는 부산항 투어’, 가족과 함께 요트·보트·카약 등을 즐기는 해양레저체험’, ‘대규모 선박 공개행사등 부산항축제만의 특색있는 체험행사가 25~26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다양한 요트 및 모터보트 체험과 항만안내선 새누리호, 어업지도선(201) 등을 통한 부산항 투어는 현장에서 신청해 즐길 수 있다.

 

부산항 스탬프투어는 국립해양박물관, 해양환경교육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부산 해양클러스터 내 모든 기관이 참여해 만들어내는 교육·체험프로그램으로 참가자가 미션을 완료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는 부산항축제 인기프로그램이다. 올해는 퀴즈 및 다양한 미션을 추가·확대해 진행한다.

 

이 밖에도 모형배 만들기 체험’(25~26), ‘바다사랑 글짓기·그림그리기 대회’(25), ‘바다사랑 한마음 걷기대회’(26), ‘해양강연회(25)’, 부산관광기념품판매전(25~26), 크루즈 및 마리나 홍보관, 어묵 및 고등어 홍보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