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후보 사퇴요구 철야농성 부산교대 총학간부 2명 검찰 송치

신양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09:58]

총장후보 사퇴요구 철야농성 부산교대 총학간부 2명 검찰 송치

신양숙 기자 | 입력 : 2019/06/07 [09:58]

▲     ©

 

(시사일보=신양숙 기자) 부산교육대학교 총장후보자의 장애인 비하발언에 항의하고 사퇴를 촉구하면서 대학 본관에서 철야농성을 했던 총학생회장 등에 대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7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퇴거 불응) 혐의로 부산교대 총학생회장 A(23)와 부회장 B(22)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와 B씨는 201768일부터 1027일까지 부산교대 총장후보자였던 체육교육과 C교수의 사퇴를 요구하면서 대학본관 현관 앞에서 135일 동안 철야농성을 이어가고 학교측의 퇴거 요청에 불응한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 등은 당시 총장후보자가 수업 도중에 내뱉은 장애인 비하발언에 대해 항의하면서 사퇴를 요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와 B씨는 대학 본관1층 로비와 계단에서 '사과하라', '퇴진하라'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하지만 폭언이나 폭력행위는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학교측은 학내 구성원 화합 차원에서 문제삼지 않기로 했으나 지난해 12월 부산교대 소속 재학생이 '엄연한 불법행위'라는 취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재학생은 당시 총학생회가 대학 본관 로비를 점거하고 철야농성을 이어간 행위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별다른 조치가 없자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총학생회는 총회를 열고 전체 재학생 찬반 투표를 거쳐 본관 1층 로비에서 철야농성을 하기로 결정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퇴거불응 방조 혐의로 함께 조사를 받았던 전 부산교대 총장 직무대리 D교수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

 

총학생회의 철야 농성과 관련된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던 D교수는 경찰에서 '교육대학 구성원으로서 장애인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된 행위라 생각하고 그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나타낸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