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추진 수영구청·의회 입장 명확히 밝혀야"

오승엽 구의원 "조망권 훼손하는 상품화 안돼"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3:36]

"광안리 해상케이블카 추진 수영구청·의회 입장 명확히 밝혀야"

오승엽 구의원 "조망권 훼손하는 상품화 안돼"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06/07 [13:36]

▲ 부산 수영구의회 오승엽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시사일보=김영도 기자) 오승엽 더불어민주당 부산 수영구 구의원은 7"광안리해수욕장을 가로지르는 해상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수영구청과 수영구의회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구민들의 의견을 부산시에 전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의원은 이날 수영구의회에서 열린 제216회 정례회 5분발언에서 "근래 또다시 해운대구 동백지구와 남구 이기대공원을 잇는 길이 4.2Km의 해상케이블카 사업추진 논란이 한창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해상케이블카 사업은 IS동서의 '부산블루코스트'라는 업체가 3년 전 추진했지만, 공적기여 방안 부족 등의 이유로 부산시가 반대해 무산됐었다""그런데 '부산블루코스트'는 오는 6, 늦어도 연말까지 부산시에 사업계획서를 다시 제출할 방침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대해 부산지역 11개 시민·환경단체들은 시민의 공공재를 사유화하고 광안대교 경관 및 광안리해수욕장 환경 훼손을 이유로 해상케이블카 설치 반대입장 성명서를 내고 있다""남구에서 해운대구로, 해운대구에서 남구로 바로 넘어가면 수영구는 단지 스쳐가는 곳이 돼 갈수록 관광객이 줄고 있는 광안리해수욕장에 더욱 치명적이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하면 공유수면 사유화와 조망권 훼손의 문제가 발생하고, 공사 등으로 광안리해수욕장은 환경훼손과 오염문제에 직면하게 된다""거대한 타워기둥 때문에 해상사고도 증가할 우려가 있으며 어민들의 어업권 문제도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블루코스트'는 수영구에 대한 공적기여 방안 없이 광안리해수욕장 조망권을 상품화해 이익을 취해서는 안된다""이 사업이 정말 필요하다면 남구에서 해운대구로 바로 가는 것이 아니라 수영구 수변공원을 중간지점으로 거쳐가는 방법도 제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699일 해운대구의회에서 '해상케이블카 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수영구청과 수영구의회도 우리의 입장이 무엇인지, 부산시와 시행자에게 명확하게 밝히고 요구할 것은 요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