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영하 11도 한파…"수도계량기 동파예방" 당부

김진만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0:56]

7일부터 영하 11도 한파…"수도계량기 동파예방" 당부

김진만 기자 | 입력 : 2018/12/06 [10:56]

 

▲ 서울 종로구 중부수도사업소 효자가압장에 동파된 수도 계량기들이 쌓여 있다.     ©

 

(시사일보=김진만 기자) 서울시는 7일부터 다음주 초까지 한파에 대비해 수도계량기 동파예방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간 최저기온은 영하 11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됐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영하 11이하로 떨어지거나 한파가 지속될 경우 수도계량기 동파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동파를 막기 위해서는 계량기함 보온은 내부를 보온성이 좋은 헌 오리털이나 헌솜 등으로 빈틈없이 채우고 외기가 침입하지 않도록 비닐 등으로 잘 덮어줘야 한다. 헌솜이나 헌옷 등은 습기에 잘 젖을 수 있어 주기적으로 상태를 확인하고 마른 것으로 교체해줘야 한다.

 

다만 한파가 계속되는 경우에는 보온만으로 동파를 막는데 한계가 있다. 따라서 장시간 외출할 때나 야간에 수돗물을 조금씩 틀어놓는 것이 좋다. 틀어놓는 물의 양은 40초에 1회용 종이컵을 채울 수 있는 정도가 적당하다.

 

특히 사장이나 휴일에 영업을 하지 않는 상가에서 계량기 동파가 많이 발생하는 만큼 장시간 물 사용이 없을 경우에는 물을 조금 틀어놓을 필요가 있다.

 

수도계량기가 얼었을 경우에는 50~60도의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나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주면 된다. 빨리 녹이기 위해 토치나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하면 수도계량기가 고장이 나거나 화재 발생 위험이 있다.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한파가 이틀 이상 지속될 때 수도계량기 동파가 많으므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