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 바닥에 신호등…인정시장에 부산 첫 설치

김용규 대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3:43]

횡단보도 바닥에 신호등…인정시장에 부산 첫 설치

김용규 대기자 | 입력 : 2018/12/06 [13:43]

▲ 부산 동래구 충렬대로 인정시장 횡단보도에 설치된 바닥형 신호등이 초록색으로 바뀌자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시사일보=김용규 대기자) 최근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정류소가 설치된 부산 동래구 인정시장 횡단보도에 '바닥 신호등'이 설치됐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부산지역 최초로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바닥신호등)'을 시범 설치해 운영중이라고 6일 밝혔다.

 

재래시장 횡단보도 양 끝 지점에 설치된 바닥 신호등은 도로 신호등과 연계돼 LED 조명 색깔이 실시간으로 바뀐다.

 

특히 고개를 떨군 채 스마트폰을 보고 걷는 보행자를 뜻하는 이른바 '스몸비'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바닥신호등은 자동설정이 가능해 날씨에 따라 밝기 조정이 가능하고 불이 켜지는 시간대도 조절할 수 있다.

 

경찰은 구청과 협의를 거쳐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바닥신호등 설치를 확대하고 관리감독 방안도 구체화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