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YG 9일 ‘통일아, 남북해’ 1기 발대식 및 강연회 개최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 ‘통일아 남북해’ 청년 1000여 명 발족

백정미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22:05]

IPYG 9일 ‘통일아, 남북해’ 1기 발대식 및 강연회 개최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 ‘통일아 남북해’ 청년 1000여 명 발족

백정미기자 | 입력 : 2019/02/10 [22:05]

 

▲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IPYG 9통일아, 남북해’ 1기 발대식 및 강연회 개최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 통일아 남북해청년 1000여 명 발족

한반도 평화통일 위한 청년과 시민사회 역할 주제로 강연

 

국제청년평화그룹(이하 IPYG)9일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 통일아, 남북해’ 1기 발대식 및 강연회를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청년, 한반도의 평화적 미래를 그리다는 주제로 1부 오프닝 및 축사, 강연회, 2부 통일아 남북해 1기 발대식, 공동선서문 발표, 특별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IPYG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소속 평화 NGO HWPL 산하단체이다. 전쟁의 피해자인 청년이 주도하여 세계평화 실현을 이루자는 뜻에서 시작했으며 111개국 851개 단체와 협력하고 있다.

 

▲ 장호권 한신대 초빙교수가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신대 장호권 초빙교수,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소장, KBB 불교방송 이근호 본부장, YTN 왕선택 기자 등 정치, 사회, 청년, 종교, 언론 등 각계각층 인사가 참여했다.

 

IPYG 정영민 부장은 "한반도는 전 세계 유일 분단국가이며 이것은 스스로의 선택이 아니다. 한반도의 평화 통일은 번영하는 선진국으로 가는 과정에서 거치는 관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사회, 청년들의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염원과 의견을 담아 편지를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이라며 앞으로 각 지역에서 평화 통일 캠페인이 진행될 예정이다.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안찬일 북한연구센터소장은 '통일 Korea를 꿈꾸다'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통일이 돼야 진짜 종전 선언이 되는 것이다. 청년들은 열정을 가지고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 20년 안에 통일을 하면 한국은 세계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 이근호 KBB 불교방송 본부장이 강연하고 있다.

 

이어 이근호 KBB 불교방송 본부장은 '비에 젖은 눈은 쌓일 수 없다. 준비되지 않은 통일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사회적, 경제적 통일이 되어도 종교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아일랜드 사태가 다시 발생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며 DPCW 1038항 중 종교 차별 금지 조항(82)을 언급하여 서로의 종교를 존중하고 화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선택 전문기자는 '북한 관련 뉴스 꿀 팁'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남북 문제를 볼 때 분단체제, 정전체제, 평화체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며 특히 우리는 통일 가능성에 대해 관찰자가 아닌 당사자로서 더욱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HWPL 이만희 대표가 참석자들에게 격려사를 하고 있다.



이만희 HWPL 대표는 총평에서 통일의 염원은 세계가 평화를 그리워하는 한 목소리와 같다. 지구촌은 더 이상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 청년들이 동족의 가슴에 총을 겨누지 않고 앞장서서 통일을 이루고 평화의 길로 가야 한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통일아, 남북해캠페인은 청년이 먼저 당국의 통일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해 시민사회 각 계층과 협력하여 실제적인 통일 운동으로 발전시키는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이다. 29일 발대식 및 강연회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3·1절 기념행사, 지부별 통일 캠페인, 폐단식 등이 4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시대를 앞서가는 눈을 가진 자가 불합리하고 부조리한 자리에 푯대를 세워 줄 수 있고 오는 세상을 향해 문을 열어 어둠을 밝히는 참빛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