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농촌에서 살아보기’ 전국 80개 시·군서 본격 운영

김서윤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21:54]

‘농촌에서 살아보기’ 전국 80개 시·군서 본격 운영

김서윤 기자 | 입력 : 2021/03/19 [21:54]

19일부터 참가자 모집최장 6개월 주거 및 연수 프로그램 제공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가 신청 화면©

 

(시사일보=김서윤 기자) 올해부터 농촌에 장기간 거주하며 일자리와 생활을 체험해 보는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이 본격 시행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올해 새롭게 도입한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의 참가자를 19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을 실행하기 전에 도시민들이 농촌에 장기간 거주하면서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참가자에게는 최장 6개월의 주거(농어촌체험휴양마을·귀농인의집 등)와 연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월 15일간 프로그램에 성실하게 참여하면 30만원의 연수비를 지급한다. 별도 참가비는 없다.

 

참가자는 마을별 프로그램을 통해 영농기술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체험, 주민교류, 지역탐색 등 농촌 전반에 관한 밀도 높은 생활을 지원받는다.

 

운영마을은 전국 80개 시군에서 98곳이 선정됐으며 운영예정 규모는 500가구 수준이다.

 

시군별로 보면, 전남 20, 경북 17, 전북 12곳 등이다.

 

지역 주요작물 재배기술·농기계 사용법 등 영농 전반에 대한 체험활동을 지원하는 귀농형이 김제시 수류산골마을 등 36곳에서, 농촌이해·주민교류·지역탐색 등 농촌생활 전반을 지원하는 귀촌형이 양양군 황룡마을 등 51곳에서 진행된다.

 

또 청년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농촌 일자리, 활동 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단기 프로젝트를 기획해 참여 기회를 지원하는 프로젝트참여형11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80개 시군 외에도 9개 시군에서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인 만큼 참여마을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농식품부는 예상하고 있다.

 

참가자는 만 18세 이상 동 지역 거주자이어야 하며 참가자 신청자가 거주하는 시··구와 연접한 시·군의 운영마을로는 신청할 수 없다.

 

가족 또는 지인과 함께 참가하고자 할 때는 가족 단위 또는 팀을 구성해서 대표자가 신청할 수 있다.

 

살아보기참가를 원하는 귀농귀촌 희망자는 19일부터 귀농귀촌누리집(www.returnfarm.com)에서 인터넷 또는 모바일로 신청할 수 있다.

 

참가자는 모집 마감일 다음 날부터 운영마을에서 선정 심사를 위해 진행하는 전화 또는 영상 면접에 참여해야 하며 이후 참가자로 확정된 경우에는 신청 승인됐다는 문자메시지를 받게 된다.

 

첫 입주·프로그램은 오는 29일 시작한다.

 

프로그램 참가는 6개월 내에서 2개 마을까지 가능하다. 참가 기간은 1개월부터 6개월까지 월 단위로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기간은 운영마을과 협의 후 최종 결정된다. 

 

김정희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도시민의 주된 관심이 정보습득, 교육이수 차원을 넘어 농촌생활 실전 체험으로 옮겨가고 있다살아보기 프로그램이 귀농귀촌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농촌 안착으로 이어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경영인력과 044-201-1539

 

서울/김서윤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