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이후 대만 관광시장 겨냥한 대구의 날 행사 개최

4월 1일부터 29일까지, 타이베이 코리아플라자에서 ‘대구의 날’ 홍보관 운영

김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7:02]

코로나 이후 대만 관광시장 겨냥한 대구의 날 행사 개최

4월 1일부터 29일까지, 타이베이 코리아플라자에서 ‘대구의 날’ 홍보관 운영

김호태 기자 | 입력 : 2021/04/01 [17:02]

[시사일보=김호태 기자] 대구시는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지사장 이광수)와 공동으로 코로나 종식 이후 외래 관광객 유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K-방역의 선도 도시로서 ‘안전한 여행도시, 대구’ 이미지를 적극 홍보하고자, 자매도시 대만 타이베이에서 대구 방문 분위기를 조성하는 ‘대구의 달’ 행사를 개최한다.

대구시는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대만 타이베이 코리아플라자에서 현지인을 대상으로 4월 1일(목)부터 29일(목)까지 한 달 동안 벚꽃, 축제, 체험 관광을 주제로 유명 인플루언서(유튜버)를 활용한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우수한 지역 관광자원을 홍보하는 ‘대구의 달’ 홍보관을 운영한다.

‘대구의 달’ 홍보관에는 봄 분위기를 담은 전시공간에 지역의 벚꽃 명소 사진을 활용해 특색있는 포토존을 구성해 홍보하고, 한국의 한복 입어보기 체험과 연계해 포토존에서 인증샷 찍기 이벤트와 LED소원 풍등 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대구의 대표 축제인 ‘형형색색 달구벌 관등놀이’도 홍보하고, 지역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즐거움도 선사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대만 현지 인기 유튜버 ‘Mira’s Garden’ 채널을 통해 대구의 벚꽃 명소, 뷰티 체험, 쇼핑 등 ‘코로나 이후 추천하고 싶은 대구의 봄꽃 여행’이라는 주제로 유튜브 크레이에이터의 개성을 활용해 이월드, 동성로, 수성못, 아양기찻길, 앞산전망대 등 대구 관광의 살아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Mira’s Garden’ 채널의 미라(Mira)는 한국에 정착한 홍콩인으로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크리에이터로 유튜브 구독자 73만명, 페이스북 팔로우 23만명, 인스타그램 21만명 등 대만과 홍콩의 젊은 여성층에게 사랑받는 인기 유튜버이다.

대구시는 지난 26일 자매결연 10년을 넘긴 대만 타이베이시와 화상회의를 통해 관광산업 활성화 및 국제교류 협력을 위한 협약서 체결 이후 처음으로 타이베이 현지에 대구관광을 알리는 의미 있는 행사를 개최한다.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대중교통 매체를 활용한 관광 광고 교류, 타이베이 국제관광박람회 참가 등 양 도시 간의 관광교류 강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코로나19 발생 전 대만은 대구관광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국가로 2019년 한 해 대만에서 대구를 방문한 관광객이 29만 8,057명으로 중국, 홍콩, 일본, 동남아, 구미주 등 대구를 방문하는 외래 관광객 비율의 약37%를 차지할 만큼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주력시장이다.

또한, 대구는 대만 관광시장에서 부킹닷컴에서 뽑은 ‘2019 대만관광객이 주목하는 5대 신규여행지 2위’, 스카이스캐너의 대만 항공편 검색분석 결과 ‘단거리 여행지 성장률 1위(832%)’에 이르는 등 대만 관광객이 선호하는 도시로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는 대만 관광객들에게 대구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구와 타이베이 양 도시 간의 관광교류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관광 마케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