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산시 대산공단협의회,‘대산항 인입철도’건설 촉구 공동 건의문 국토부 전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건의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7:08]

서산시 대산공단협의회,‘대산항 인입철도’건설 촉구 공동 건의문 국토부 전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건의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1/04/12 [17:08]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서산시 대산공단협의회가 12일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시 대산공단협의회는 현대오일뱅크(주)를 비롯한 대산공단 24개 회원사들로 구성됐다.

대산항은 전국 무역항 중 물동량 처리 6위, 유류화물 처리 3위를 차지하는 중부권역 물류 중심기지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 속에도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대비 63%나 증가하는 등 역대 최대인 12만 TEU를 돌파한 대표 무역항이다.

대산석유화학단지는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하나로 매년 5조원 이상의 국세를 납부하면서 국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국가산단이 아니란 이유로 기간시설 지원이 없어 고속도로 진입을 위해 42km를 이동해야 하거나 철도가 연결되지 않아 접근성이 열악하다.

입주 기업들은 물류 운송비용 부담 증가로 기업 경영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어 “철도건설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뜻을 모으고 있다.

대산지역 등 18만 서산시민들은 “2019년 대통령께서 서산 방문 시 대산항 인입철도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국민과 약속인 만큼 반드시 건설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해원 대산공단협의회장은 건의문을 전달하고 “상반기 고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뜻을 모아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산항 인입철도는 서산 대산항에서 당진 석문산단까지 17.3km를 잇는 철도 건설사업으로 지난 제2·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검토 사업으로 포함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