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달성군 옥포읍 교항리, 5월의 꽃 이팝나무 눈꽃 활짝

옥포읍 교항리의 수령 200~300년 된 이팝나무 군락지 꽃 만개로 장관 연출

김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08:01]

대구 달성군 옥포읍 교항리, 5월의 꽃 이팝나무 눈꽃 활짝

옥포읍 교항리의 수령 200~300년 된 이팝나무 군락지 꽃 만개로 장관 연출

김호태 기자 | 입력 : 2021/05/03 [08:01]


[시사일보=김호태 기자] 대구시 달성군 옥포읍 교항리에 위치한 이팝나무 군락지에 하얀 눈꽃이 펴 만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옥포읍 교항리 이팝나무 군락지는 수령 200년 이상된 이팝나무를 비롯해 팽나무, 굴참나무 등 5종의 노거수가 혼재돼있는 대구지역 최대 이팝나무 군락지로 면적은 15,510㎡(4,692평)이다.

1991년 식물의 유전자와 종(種), 산림생태계의 보전을 위해 대구광역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제8-3호, 희귀식물 자생지)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이팝나무라는 이름의 유래는 꽃이 필 때 나무전체가 쌀처럼 하얀 꽃으로 뒤덮여 이밥, 즉 쌀밥과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하고, 입하(立夏) 전후에 꽃이 피기 때문에 입하목이라고 부르다가 이팝나무가 되었다고도 한다. 그래서인지 이팝나무 숲의 꽃이 만개한 해에는 풍년이 들고, 꽃이 별로 피지 않은 해에는 흉년이 든다는 이야기가 전하기도 해 흔히 기상목(氣象木)으로 불린다.

학명인 치오난투스(Chionanthus retusa)도 눈(雪)이라는 뜻의 치온(Chion)과 꽃이라는 뜻의 안토스(Antos)가 합쳐져 하얀 꽃이 마치 눈과 같다는 데서 유래됐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물푸레나무과의 낙엽활엽교목인 이팝나무는 5월 중순까지 마치 눈이 온 것 같은 장관을 연출하고 있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자연이 주는 힐링을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