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특별시, 5천여 명 '시민주도 도시녹화'로 300여 곳에 꽃‧나무 활짝

시민 5,117명이 수목 10만5천주, 초화류 8만4천본 식재 완료… 일상에 녹색 활기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2:56]

서울특별시, 5천여 명 '시민주도 도시녹화'로 300여 곳에 꽃‧나무 활짝

시민 5,117명이 수목 10만5천주, 초화류 8만4천본 식재 완료… 일상에 녹색 활기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5/11 [12:56]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서울특별시는 2021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을 통해 시민 5,117명이 참여해 25개 자치구 300곳에 수목 10만5천주, 초화류 8만4천본을 심었다고 밝혔다.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시민들이 5인 이상 단체(공동체)를 조직해 대상지 발굴부터 신청, 녹화,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동네 녹화사업이다.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면 1개소 당 2백만 원 이내의 녹화재료(수목, 초화류, 비료)를 지원해준다. 지난 2000년부터 시민들이 직접 꽃‧나무를 심고 가꾸는 정원문화 정착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대상지는 올해 초 2021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선정 대상의 약 2배에 가까운 553개 단체(공동체)가 신청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시는 지난 3월 15일, 자치구별 현장조사 및 평가, 보조금심의위원회 검토 등을 통해 동성고등학교(종로구) 등 대상지 300곳을 최종 선정했다.

작년에는 25개 자치구 426개소, 10,141명의 시민이 참여해 수목 156천주, 초화류 104천본을 식재하는 성과를 거뒀다.

최종 선정된 단체는 신청한 녹화재료를 배부 받아 해당 자치구별 일정에 따라 계획된 장소에 직접 식재를 완료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한 단체(마포구)는 “비록 작은 공간이지만 고가 밑 버려진 공간에 꽃과 나무를 심어 활력 넘치는 녹색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과정에서 큰 보람을 느꼈고, 인근상인과 주민들의 따뜻한 말 한마디, 격려로 피로가 가셨다”며 식재된 수목이 활착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 더욱더 신경을 쓸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많은 시민들이 저와 같은 값진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이 더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들이 이웃과 소통하며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소소한 실천과 녹화활동이 모여 푸른서울의 원동력을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일상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시민 주도형 도시녹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