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창우 동작구청장, 26일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 실시

기관 차원의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직원들의 백신 3차접종 및 선제적 PCR 검사 등 적극 참여 요청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5:04]

이창우 동작구청장, 26일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 실시

기관 차원의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직원들의 백신 3차접종 및 선제적 PCR 검사 등 적극 참여 요청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11/26 [15:04]

이창우 동작구청장, 26일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 실시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동작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기관 간 유기적인 방역 대응체계 구축 등을 위해 26일 오전 구청 3층 기획상황실에서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주재로 열린 이번 긴급회의는 동작구보건소, 동작구의회, 동작관악교육지원청, 동작경찰서, 동작소방서, 동작세무서, 동작우체국 등 공공기관과 한전관악동작지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작지사, 국민연금공단 동작지사, 중앙대학교병원, 보라매병원, KT서부고객본부, 유한양행, 농심, 중앙대, 숭실대, 총신대 등 기업체 및 병원, 대학, 외식업중앙회 동작지회, 고시원연합회, 동작관악학원협의회, 동작구 상공회의소 등 총 23개 관내 유관기관에서 참석했다.

전국적인 확진자 급증 추세에 따라, 동작구의 확진자 숫자도 11월 1주차 174명, 11월 2주차 183명, 11월 3주차 327명, 11월 4주차(11월 22일~24일) 245명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최근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구는 서울시 등과 현장 상황실을 운영하고, 모든 유통종사자에 대한 의무적 선제검사 행정명령 및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창우 구청장은 “구는 22일부터 자체적으로 방역을 강화해 구청 및 산하기관은 사적모임 기준을 6인으로 강화하고, 전 직원이 의무적으로 PCR 검사를 받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밝히며,

“각 유관기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기관 자율적으로 사적모임 기준 강화(6인), 모든 직원들이 정기적인 선제 검사 실시, 백신 3차 접종을 기본으로 인식해 적극 참여토록 독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기관 대표들은 “코로나19 초기부터 구 차원에서 방역 물품 등을 적극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기관별로 자가 검사키트 지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설치, 방역 인력 추가 지원 등을 건의하고, 구에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