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샤오미도 전기차 만든다…연간 30만대 규모 첫 공장 건설

베이징 외곽에 2곳…2024년 시판 목표

시사일보 | 기사입력 2021/11/28 [17:40]

샤오미도 전기차 만든다…연간 30만대 규모 첫 공장 건설

베이징 외곽에 2곳…2024년 시판 목표

시사일보 | 입력 : 2021/11/28 [17:40]

  ©

[시사일보=국제부 스팟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가 베이징 외곽에 첫 전기차 공장을 짓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정부는 위챗 게시물을 통해 샤오미가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 관리위원회와 베이징 남동쪽의 이좡에 전기차 공장을 짓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샤오미가 들어서는 이좡 경제기술개발구에는 바이두와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 파운드리 업체 SMIC 등 다수의 기술기업이 입주해있다.

 

계약 체결식에는 레이쥔 샤오미 최고경영자(CEO)와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계약에 따라 샤오미 전기차 공장은 각각 연간 1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2곳으로 건설된다. 이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은 2024년부터 도로를 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샤오미 자동차 판매 센터와 연구개발(R&D) 센터도 함께 건설될 예정이다. 샤오미는 건설에 총 얼마를 지출할지 밝히지 않았다.

 

세계 3위의 스마트폰 판매업체인 샤오미는 화웨이, 바이두 등 경쟁업체와 같이 전기차 시장에 진출한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당시 샤오미는 향후 10년간 전기차에 100억달러(11960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여름에는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딥모션을 7740만달러(926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