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안군,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

이민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2:12]

부안군,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

이민주 기자 | 입력 : 2022/09/28 [12:12]

▲ 부안군,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


[시사일보=이민주 기자] 부안군은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가 오는 10월 2일부터 3일까지 1박 2일동안 진행된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현장평가는 말레이시아 “이브라힘 꼬무” 평가위원 및 폴란드 “월로신 자고다” 평가위원과 전문자문위원 및 관계자 30여명이 방문하여 채석강, 적벽강 그리고 위도 대월습곡 등 지질명소와 지오파트너, 지오빌리지 현장 확인 위주로 평가를 한다.

부안군은 지질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질명소를 2017년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아 학술적인 가치를 보전하고 청소년들의 교육과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또한 부안군은 그동안 지질명소의 학술적 가치와 유네스코에서 추구하는 교육, 관광, 기반시설 등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요건에 맞게 2018년부터 꾸준히 준비해왔다.

특히, 부안군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으로 부안군이 세계적인 지질,생태관광지로 자리매김과 동시에 지역주민 참여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부안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평가단은 “채석강과 적벽강, 솔섬, 위도 대월습곡 및 공룡알 화석지 등의 지질명소 가치와 탐방기반시설을 확인하고 주민속에서 지질공원의 역할을 확인하기 위해 대 주민 지질공원 교육과 주민협력 사항 등 지질 관련 지역생산품까지도 점검한다.“고 말했다.

부안군 지오스쿨인 위도중고등학교와 지오빌리지 유유마을 그리고 지오 카페인 슬지제빵소는 대표적인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 속에서 주민들과 상생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