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작구,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92가구 추가 발굴

위기가구 전수조사 완료,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양정호 대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2:10]

동작구,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92가구 추가 발굴

위기가구 전수조사 완료,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양정호 대기자 | 입력 : 2022/09/28 [12:10]

▲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관련 홍보물


[시사일보=양정호 대기자] 동작구가 취약계층 위기가구를 돕기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을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8월 발생한 수원 세모녀 사건과 같이, 취약계층이 사각지대 내에서 복지지원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등의 안타까운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구는 올해 위기정보가 통보된 2,407가구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92가구에 국민기초생활보장, 차상위 등 복지서비스를 지원한 바 있다.

또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대책’을 신속하게 수립했으며, ▲ 위기가구 발굴 강화 ▲ 촘촘한 돌봄 모니터링 ▲ 꼼꼼한 맞춤형 지원 확대에 나선다.

먼저 공공·민간자원을 적극 활용해 위기가구를 빈틈없이 발굴한다.

오는 30일부터 긴급 위기가구 복지상담센터(핫라인)를 신규 운영해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상담 체계를 일원화한다. 120 다산콜센터로 위기가구 상담 전화가 연결되면 구 복지상담센터 핫라인으로 연계돼 종합적인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부담 없이 위기 상황을 알릴 수 있도록 지역사회 민간자원과 협력하여 터놓고 말할 수 있는 이웃 간 고리를 연결해 위기가구 상시 발굴을 활성화한다.

아울러 ‘AI 안부확인 서비스’ 실시 등 촘촘한 돌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AI 안부확인 서비스’는 모니터링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 위기단계대상자 등을 중심으로 주1회 자동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불편사항을 청취·전달하는 서비스다.

특히 ‘고독사 예방 건강식·음료 지원’은 촘촘한 모니터링을 위한 구 특화사업 중 하나이다. 50세 이상 중장년 1인가구에 건강식·음료를 배달함으로써 안부를 확인하고 고독사를 사전에 예방한다.

마지막으로 구는 발굴된 위기가구에 상황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병원 동행·식사 등을 지원하는 돌봄서비스를 강화하고, 국가긴급복지 등 다른 지원을 받지 못하는 틈새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서울형 긴급복지를 연계해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꼼꼼히 살펴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복지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