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경부, 폐기물처리업 최적가용기법 기준서 신규 발간

국립환경과학원, 폐기물처리업에 대한 최신 오염물질 저감 및 에너지 관리 기법 제시

최한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5:07]

환경부, 폐기물처리업 최적가용기법 기준서 신규 발간

국립환경과학원, 폐기물처리업에 대한 최신 오염물질 저감 및 에너지 관리 기법 제시

최한규 기자 | 입력 : 2022/09/28 [15:07]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소각을 제외한 폐기물처리업 전 분야에 대한 `폐기물처리업 최적가용기법* 기준서`를 통합환경허가시스템 누리집(ieps.nier.go.kr)을 통해 929일 공개한다.

 

*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최신의 환경관리기법

 

국립환경과학원은 201610월 폐기물 중간처분시설인 소각시설에 대한 기준서에 이어 이번에 소각시설 외 매립, 재활용, 음식물 등 폐기물처리업 전 분야의 시설 특성을 정리한 새 기준서를 마련했다.

 

이번 `폐기물처리업 최적가용기법 기준서`2020년부터 2년 동안 사업장에 대한 기술현황조사와 기술작업반(TWG)에서 15회에 걸친 논의와 보완 과정을 거쳤고 중앙환경정책위원회*에 상정되어 825일 심의 의결됐다.

 

*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라 운영되는 법정 위원회로 환경정책을 심의하고 자문함

 

이번 기준서에는 공정(시설) 분류를 통해 시설별 특성을 반영하여 마련된 최적가용기법을 제시했다.

 

처리업 시설 전체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일반분야(16)와 시설별 특성을 고려하여 폐기물관리(13), 중간처분·재활용시설(17), 최종처분(매립)분야(9) 등으로 구분되어 총 55개의 최적가용기법으로 구성됐다.

 

또한, 국립환경과학원은 사업장에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의 배출 수준 파악과 허가기준 설정을 위한 최적가용기법 연계배출수준을 마련하고, 국내외 폐기물처리기술 조사를 통해 최적가용기법으로 반영될 수 있는 유망기법을 제시했다.

 

최적가용기법 연계배출수준은 가용자료 수, 대표성 등을 고려하여 음식물자원화시설, 재활용선별시설, 연료화시설, ·폐수슬러지 처리시설 등 4개 시설에 대한 먼지항목*을 설정했다.

 

* 먼지항목 최적가용기법 연계배출수준: 222mg/Sm3

 

아울러, 환경성과 경제성 등을 고려하여 가까운 미래에 최적가용기법이 될 수 있는 유망기법으로 통합반입관리시스템 운영 등 7개 기법*을 수록했다.

 

* 통합반입관리시스템 운영, 반입 관련 빅데이터 구축, 봉타입 선별장치 적용, 건조시설 완전밀폐 건조방식(사료화) 적용, 음폐수 유기탄소원 활용, 일체형 파쇄·선별 장치 적용, 침출수매립시설 환원 정화

 

`폐기물처리업 최적가용기법 기준서`는 통합환경허가시스템 누리집에서 누구나 열람하고, 해당 자료를 내려받을 수 있다.

 

또한, 통합환경허가시스템 누리집에는 폐기물처리업 이외 지금까지 발간된 모든 업종의 최적가용기법 기준서도 함께 공개됐다.

 

전태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자원연구부장은 이번 기준서에 폐기물반입부터 중간 및 최종 처리까지 폐기물처리 전과정을 조사하여 수록했다라며, “우리나라의 폐기물 운영 및 관리 능력이 한 단계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