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7월 출생아·혼인 역대 최저, 사망은 최대…인구 5천600명 감소

최한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5:53]

7월 출생아·혼인 역대 최저, 사망은 최대…인구 5천600명 감소

최한규 기자 | 입력 : 2022/09/28 [15:53]

  ©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출생아는 줄고 사망자는 늘면서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흐름이 33개월째 이어졌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출생아 수는 2441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8.6%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20164월 이후 76개월째 매달 동월 기준 최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혼인 건수도 14947건으로 1년 전보다 5.0% 줄어 통계 작성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적었다.

 

코로나19로 미뤘던 결혼을 추진하는 예비 신랑·신부가 많아 예식장 잡기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지만, 통계상으로는 아직 혼인 감소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혼인 건수는 지난 5월 작년 같은 달보다 5.5% 늘었으나 6(-8.2%)부터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결혼과 출산은 주된 혼인 연령층인 30대 인구의 감소,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 변화, 비혼·만혼 증가 등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혼 건수도 7535건으로 1년 전보다 9.3% 감소했다. 혼인 자체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7월 사망자 수는 2630명으로 1년 전보다 1.2% 늘어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출생아는 줄고 사망자는 늘면서 인구는 5588명 자연 감소했다. 33개월째 사망자 수가 더 많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