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與 "본질은 자막조작" 강공…'尹 비속어 논란' 장기화엔 부담

'정언유착' 의혹 거듭 제기…이재명 겨냥 "대도는 버젓이 놔두고…"
대통령실 대응 비판에 조속 마무리 촉구도…안철수 "논란 빨리 매듭지어야"

서동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5:56]

與 "본질은 자막조작" 강공…'尹 비속어 논란' 장기화엔 부담

'정언유착' 의혹 거듭 제기…이재명 겨냥 "대도는 버젓이 놔두고…"
대통령실 대응 비판에 조속 마무리 촉구도…안철수 "논란 빨리 매듭지어야"

서동식 기자 | 입력 : 2022/09/28 [15:56]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

[시사일보=서동식 대기자]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빚어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역공을 이어갔다.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등 민주당의 '외교 참사' 파상 공세에 대응해 이번 논란의 성격을 '자막 조작'으로 규정하며 MBC와 야당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한편 민주당 이재명 대표로 화살을 돌리는 등 국면 전환에 총력을 펼치는 양상이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이번 논란이 장기화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점점 고개를 들고 있어 출구 전략에 대한 고민도 깊어질 전망이다.

 

전날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상암동 MBC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 의원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TF 위원 등은 이 자리에서 MBC의 이번 보도를 강력하게 질타하면서 손팻말 시위를 벌였다.

 

양금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음성 분석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떻게 특정했는지 또 사실관계를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인지 MBC는 답해야 한다""보도 전에 어떤 경로를 통해 관련 내용이 민주당에 흘러 들어가게 된 건지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MBC 라디오에서 "사건의 본질은 편향적인 자막 조작으로 국익을 해치고 모든 성과를 덮어버린 것"이라며 "일련의 행동들이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정언유착을 덮기 위한 꼼수가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고 꼬집었다.

 

차기 당권 주자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범죄 의혹이 매일매일 드러나고 있는 '대도(大盜)'를 당내에 버젓이 놔두고 뜬금없이 장관 해임 카드를 들고나오면 이건 동네 어린아이들의 유치한 장난질"이라며 "민주당은 역대급 불량 대표인 이재명 의원과 하루빨리 손절하는 것만이 살길"이라고 쏘아붙였다.

▲ 나준영 한국영상기자협회장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친윤(친윤석열)계로 꼽히는 박수영 의원도 SNS에서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는 시시각각 목을 죄어오는 이재명 의원에 대한 사법처리에 불안초조한 나머지 저지르는 무리수"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실 대응의 적절성에 대한 지적과 함께,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국감 때에도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이어지면 여권에 유리할 게 없다는 우려 속에 최대한 빨리 이번 국면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에 나와 "대통령실에서 'XX'가 비속어가 아니라는 걸 입증을 못 하면 바로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이걸로 시간 끄는 것 자체가 대통령실의 무책임이고 스스로 지금 국정운영을 방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의원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외교는 국익에 해당하는 문제라 여야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이 논란은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재원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 나와 "이 문제를 빨리 해결하는 것이 대통령과 여당에 좋을 것이라는 입장에서 본다면 거꾸로 제가 야당이라면 끌고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싸워야 한다는 의견과, 일단 TF에 맡겨 놓고 정기 국회와 국정 감사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갈리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